우리 교회를 방문하신 모든 분들을 환영합니다.




지금 여러분이 방문하신 본 교회는 캘리포니아 마리나에 있는 가나안 연합감리교회입니다.


이민교회의 역사가 100년이 넘었다고 떠들썩했었던 것도 어느덧 십 여년이 지났습니다하지만 우리 이민교회는 여전히 100년 전에 겪었던 수많은 숙제들을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민교회는 유난히 그리스도인으로서의 나의 가치를 낮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그래서 교회 안에서 내가 얼마나 참 그리스도인인가로 나의 가치를 매기지 못하고, “누가 더 돈을 많이 벌었느냐” “누구 자녀가 더 좋은 직장에 다니고 있느냐로 우리의 이민생활을 평가합니다그래서인지 우리와 다른 문화에서 자란 우리 자녀들은, 더 이상 우리와 교회생활을 함께하고 싶어하지 않고 하나둘씩 떠나갑니다교회의 빈자리는 우리 자녀들이 아니라 또 다른 이민자들에 의해 채워지고 있었는데, 요샌 그 새로운 이민자들조차 점점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우리 가나안 연합감리교회는 성경에서 말하는 그리스도인의 참 의미를 되새겨보고자합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 14:6)

 

성경은 그리스도인이 예수의 길을 걸으며 하나님께로 나아가는 사람들이라고 말합니다예수의 길이 무엇입니까예수가 보여줬던 모든 것을 의미합니다. 그의 가르침과, 그의 행동, 그의 삶과 죽음, 그리고 부활이 우리 그리스도인이 걸어야 할 길입니다.

우리 가나안 연합감리교회는 이 길을 함께 걷는 사람들입니다예수님이 만났던 사람들이 모두 변했던 것처럼아픈 자들은 치유되고귀신들린 자들은 깨끗해지며주린 자가 배부르게 되고희망이 없던 사람들이 참 소망의 길을 함께 걷게 된 것처럼우리 교회는 예수님이 걸었던 그 길을 좇는 사람들이 되고자 합니다.

이 길이 비록 골고다로 향하는 고난과 역경의 길이 될지라도그것이 참 그리스도인의 길이라면 우리 교회는 그 길을 따르겠습니다혼자선 쉽지 않습니다그래서 함께 걷기를 원합니다낯선 길이지만 함께 걸으며 이겨내는 것이 우리 이민자들의 주특기 아닙니까?

하나님의 나라로 향하는 이 여정에여러분들 모두 길벗이 되길 원합니다우리 교회에 방문하셔서 이민생활의 아픔과 고통을 치유하고참 그리스도인의 길로 함께 나아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초대합니다


가나안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 이상현




IMG_0813.JPG 




-------------------------------


2021년 인사말


 

벌써 2021년이 되었습니다. 

매해 새로운 해를 시작할 때마다 “벌써 새해가 되었습니다” 라고 인사를 나누곤 했었는데, 올해는 “벌써” 라는 말이 여느 해보다 더욱 더 실감나는 새해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작년 2020년의 시간들이 화살같이 날아가 사라져 버렸기 때문입니다. 


작년 3월 15일 세 번째 사순절 주일을 마지막으로 우리 교회에서 함께 모여 드리던 예배는 더 이상 재개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를 강타했던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리의 신앙생활까지도 바꿔놓은 겁니다. 


하지만 우리 교회에서 예배가 멈춘 적은 없었습니다. 


3월 22일부터 온라인 예배로 전환된 우리의 예배는 오히려 우리 교인들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을 참여시켰고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서 우리의 예배가 더 많은 사람들과 연결될 수 있는 놀라운 기회를 가졌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함께 모여 드렸던 우리의 예배가 곧 다시 재개될 것이라는 기대가 몇 번이나 무너지면서 목회자로서 힘든 시간을 겪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힘든 시대에도 우리에게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은총은 늘 변함 없다는 것을 깨닫는 시간들이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 교회는 우리 지역사회와 세상을 섬기기 위한 사역을 이어 나갔습니다. 

격리된 분들을 돕고, 

지역사회에 도시락 배달을 하며, 

크리스마스 온라인 칸타타 예배를 함께 만들어 가며, 

진정 교회가 교회다울 수 있는 사명이 무엇인지 깨닫게 되는 2020년을 보냈습니다.  


원망과 후회보다는 감사와 은혜가 넘치는 한 해였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올해 우리 교회는 더욱 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사명에 집중하고자 합니다.

그래서 올해 우리의 목표를 이렇게 세웠습니다.  


  금년표어: 이제 우리에게 주옵소서


“그 날에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이 산지를 지금 내게 주소서 당신도 그 날에 들으셨거니와 그 곳에는 아낙 사람이 있고 그 성읍들은 크고 견고할지라도 여호와께서 나와 함께 하시면 내가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대로 그들을 쫓아내리이다” (수 14:12) 


아무리 지금이 교회에게 힘들고 어려운 시대라 할지라도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을 피하지 않겠습니다. 

우리가 감당해야 할 사명들이, 갈렙이 구했던 산지처럼 험하고 힘든 길이라 할지라도 그 길을 주님께 구하고 그 사명들을 감당하고자 합니다.


새해를 시작하는 지금에도 이 팬데믹이 언제 끝날지, 예전 같은 대면예배가 언제 다시 재개될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주님의 사명을 감당하는데 시대를 탓하지 않겠습니다.

스스로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지레 포기하고자 하는 우리들 마음 속의 절망의 소리도 듣지 않겠습니다. 


오직,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기신 사명을 감당하기 위하여

그 사명을 올바로 깨달을 수 있는 지혜와,

그 사명을 온전히 감당할 수 있는 영육의 강건과,

그 사명을 이룰 수 있는 힘과 능력을 달라고 간구하겠습니다.


주님의 사명을 감당하는 이 귀한 사역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그래서 우리 교회와 함께, 여러분의 사명도 이뤄지기 원합니다.


함께 주님의 사명을 감당하는 이 귀한 사역에 여러분들이 기쁜 맘으로 함께 동참하여, 이 힘든 시대에 빛과 소금의 역할을 온전히 감당해 나아가는 올 한 해가 다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담임목사 이상현  Pastor Sanghyun Lee

831-333-6857   pastorsanghyunle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