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누가복음 23:50-56

 

23:50 공회 의원으로 선하고 의로운 요셉이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23:51 (그들의 결의와 행사에 찬성하지 아니한 자라) 그는 유대인의 동네 아리마대 사람이요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는 자라 

23:52 그가 빌라도에게 가서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여 

23:53 이를 내려 세마포로 싸고 아직 사람을 장사한 일이 없는 바위에 판 무덤에 넣어 두니 

23:54 이 날은 준비일이요 안식일이 거의 되었더라 

23:55 갈릴리에서 예수와 함께 온 여자들이 뒤를 따라 그 무덤과 그의 시체를 어떻게 두었는지를 보고 

23:56 돌아가 향품과 향유를 준비하더라 계명을 따라 안식일에 쉬더라

  

 

[말씀]

 

전통적으로 고난 주간 중에서도, 목금토의 3(Maundy ThursdayGood Friday, Holy Friday)거룩한 3(Holy Triduum)이라고 부르며 특별히 더 경건하게 보내고 있습니다. 성목요일이 예수님이 잡혀가시기 전에 우리에게 주셨던 계명과 성찬을 기념한다면, 성금요일은 예수님이 재판을 당하시고 십자가에 돌아가셨던 그 고통과 죽음을 더욱 깊게 묵상하는 날입니다.  

오늘은 그 거룩한 3일 중에 마지막 날인 성토요일입니다. 오늘은 그럼 무엇을 기념하는 날일까요?

 

성토요일의 키워드는 준비입니다. 예수님의 부활을 준비하는 날이죠. 오늘 본문을 보면 예수님이 돌아가신 직후에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빌라도에게 예수님의 시신을 요구했고, 아직 사람을 장사한 일이 없는 무덤에 시신을 안치합니다. 다행히 멀리서 이 장례를 지켜본 여인들이 있었습니다. 갈릴리에서 예수님과 함께 동행했던 여인들입니다. 이들은 예수님의 무덤이 어딘지 확인했고 이내 돌아갔습니다. 다른 성경에는 여인들이 그냥 무덤을 확인하고 돌아간 것으로 끝이 나지만, 오늘 읽은 누가복음은 한 가지 사실을 더 남기고 있습니다.

 

갈릴리에서 예수와 함께 온 여자들이 뒤를 따라 그 무덤과 그의 시체를 어떻게 두었는지를 보고 돌아가 향품과 향유를 준비하더라

 

예수님을 따라다녔던 수많은 무리들이 있었습니다. 예수님이 기도하고 선정했던 열 두 제자도 있었고, 예루살렘에 오를 때 열렬히 환호하던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막상 예수님이 잡히고 죽게 되자 그 모든 사람들이 흩어졌습니다. 예수님이 처형 당하는 장소에도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오직 갈릴리에서 온 소수의 사람들과 여인들만이 예수님의 죽음을 함께했습니다.

이 여인들이 가지고 있었던 의식과 감정의 흐름을 잘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이들의 마음은 분명했습니다. 자신들이 그렇게 존경하고 따르던 예수님이 돌아가시게 되었는데 그 곁에서 함께하고 싶다는 마음이었습니다. 자신의 안위를 걱정하는 것은 부차적인 문제였습니다. 예수님이 돌아가시고 그 시신이 어디에 묻히는지 미리 계획하고 쫓아다녔던 것도 아니었을 겁니다. 그저 예수님을 쫓다 보니까 골고다에도 올라갔고 무덤까지도 따라갔던 거죠.

 

어쩔 수 없이 이 여인들의 모습은 다른 제자들과 비교될 수밖에 없습니다. 예수님이 왕이 되었을 때 자기들이 나라를 어떻게 다스릴지 한참 고민하고 똑똑한 척 했을 제자들은 결국 자신의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예수님을 버리고 흩어졌지만, 그들 뒤에서 묵묵히 예수님만을 따라다녔던 여인들은 예수님의 처형장에도 함께하고 마지막 장례에도 참여하는 귀한 사역을 하게 됩니다. 그게 끝이 아니었죠. 이들은 예수님이 다시 살아나신 것을 처음으로 목격하는 부활의 증인이 됩니다.

 

오늘 본문을 보면 이 여인들이 부활의 첫 증인이 되는 것이 우연이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이들은 예수님의 무덤을 확인하고 곧바로 예수님의 시신을 다시 한 번 제대로 수습해야겠다는 마음을 품게 됩니다. 그래서 이 여인들은 돌아가자마 곧장 향품과 향유를 준비합니다. 유대인들은 유월절 명절 때는 시신을 가까이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이 여인들은, 아마도 곧바로 예수님께 달려가 향유 처리를 하고 싶었겠지만, 그러지 못하고 유월절이 끝나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유월절이 끝나자마자 예수님께로 달려갔고, 그로 인해 부활한 예수님을 만나게 됩니다.

 

제가 목회자로서 교회를 이끌고 섬겨야 되는 상황에서 가끔씩 놓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이 여인들과 같이 순수하게 예수님을 따르는 일입니다. 핑계는 많이 댈 수 있습니다. 교회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서... 재정을 고려해서... 예배가 돌아가게 하기 위해서...... 하지만, 그런 비즈니스 마인드로 교회생활을 하다 보니, 이 여인들처럼 순수하게 예수님이 좋아서 따라다녔던 그런 마음들이 점점 작아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정상적인 교회 모임이 불가능해지자 그제서야 새롭게 보이는 것들이 있었습니다. 저뿐만 아니라 여러분들도 마찬가지일 거라 믿습니다. 이번에 우리가 아주 특별한 사순절과 부활절을 보내고 있기 때문에, 여러분들도 스스로의 신앙에 대해 새롭게 발견한 것들이 있을 겁니다. 그래서 오늘 성토요일은 이번 사순절 기간 동안 미처 깨닫지 못했던 하나님의 은총들을 함께 돌아보며 주님의 부활을 준비하는 시간을 갖기 원합니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아파하고 죽어가는 수많은 생명들이 있습니다. 그들의 아픔과 고통에 귀 기울이며 그들에게 위로가 되는 기도를 함께 드리기 원합니다. 그래서 주님께서 부활하실 때, 우리의 모든 아픔과 고통이 사라지고 주님의 부활이 우리 모두의 부활이 되는 놀라운 은총이 이뤄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묵상]

 

이번 사순절 동안 새롭게 깨달은 은총은 무엇입니까?

새롭게 깨달은 은총이 앞으로의 일상으로 지속되기를 원하십니까?

 

  

[기도]

 

이번 질병으로 고통 당하는 사람들이 위로 받을 수 있도록 기도하기 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 2020년 6월 17일 - 신들의 전쟁 이상현목사 2020.06.16 2705
78 2020년 6월 16일 - 중심을 보라 file 이상현목사 2020.06.15 2791
77 2020년 6월 15일 - 판결의 유예(猶豫) 이상현목사 2020.06.14 2722
76 2020년 6월 13일 - 익명의 그리스도인 file 이상현목사 2020.06.12 2674
75 2020년 6월 12일 - 회개의 신념 이상현목사 2020.06.11 2849
74 2020년 6월 11일 - 바나바의 은사 이상현목사 2020.06.10 2690
73 2020년 6월 10일 - 하나님이 보낸 일꾼 [1] file 이상현목사 2020.06.09 2936
72 2020년 6월 9일 - 그러나 이제는 이상현목사 2020.06.08 2793
71 2020년 6월 8일 - 다다익선? 이상현목사 2020.06.07 2709
70 2020년 6월 6일 - 추가하면 가벼워지는 멍에 [1] 이상현목사 2020.06.05 2900
69 2020년 6월 5일 - 그를 데려가라 이상현목사 2020.06.04 2889
68 2020년 6월 4일 - 허무와 소망 이상현목사 2020.06.03 2818
67 2020년 6월 3일 - 기우 file 이상현목사 2020.06.02 2826
66 2020년 6월 2일 - 방해하는 예수의 영 이상현목사 2020.06.01 3073
65 2020년 6월 1일 - 영과 진리로 드리는 예배 이상현목사 2020.05.31 2982
64 2020년 5월 30일 - 남은혜 집사님 간증 이상현목사 2020.05.29 6129
63 2020년 5월 29일 - 죄인들의 공동체 이상현목사 2020.05.28 3096
62 2020년 5월 28일 - 버리지 못하는 옛 습성 이상현목사 2020.05.27 3235
61 2020년 5월 27일 - 가장 지혜로운 자의 노년 이상현목사 2020.05.26 3021
60 2020년 5월 26일 - 나무 뿌리에 놓인 도끼 이상현목사 2020.05.25 2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