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 15:21-28

 

15:21 예수께서 거기서 나가사 두로와 시돈 지방으로 들어가시니 

15:22 가나안 여자 하나가 그 지경에서 나와서 소리 질러 이르되 주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내 딸이 흉악하게 귀신 들렸나이다 하되 

15:23 예수는 한 말씀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제자들이 와서 청하여 말하되 그 여자가 우리 뒤에서 소리를 지르오니 그를 보내소서 

15:24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나는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다른 데로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노라 하시니 

15:25 여자가 와서 예수께 절하며 이르되 주여 저를 도우소서 

15:26 대답하여 이르시되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하지 아니하니라 

15:27 여자가 이르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하니 

15:28 이에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여자여 네 믿음이 크도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하시니 그 때로부터 그의 딸이 나으니라 

 

 

[말씀]

 

한 때 유행했던 우스개 소리 중에, 집에서 키우는 애완견이 남편보다 나은 이유라는 시리즈가 있었습니다. 그 중에 기억나는 것은, 애완견은 남편과는 달리 신경질 날 때 화내고 소리를 질러도 뭐라고 반박하지 않고, 둘 이상을 데리고 살아도 괜찮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또 하나 기억나는 것은 외박을 하고 다음날 집에 돌아와도 남편과는 달리 오히려 더 꼬리를 치며 반가워한다는 겁니다.

 

개는 이렇게 자신의 자존심을 생각하지 않고 자신에게 먹을 것을 주는 인간을 잘 따르는 동물입니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자신을 개와 동등한 평가를 받는 것을 극도로 싫어합니다. 흔히 우리는 사람답지 못한 사람을 일컬어 개와 같은 인간이라고 비난합니다. 물론 이러한 평가를 받는 것을 달갑게 받아들이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겁니다.

 

아마 예수님 당시에도 개는 이와 비슷한 평가를 받았던 것 같습니다. 마태복음 15장에는 예수님께서 두로 지방에 가셨다가 만나게 된 어느 가나안 여인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 여인은 자신의 딸이 흉악한 귀신에 들려 예수님의 도움이 간절히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을 찾아와 막무가내로 딸을 고쳐달라고 간청을 하죠.

하지만 예수님은 이 간절한 요청에 대답도 안하시고 그녀의 존재 자체를 무시했습니다. 이 민망해진 상황에서 제자들은 예수님께 이 여자를 멀리 다른 데로 보내겠다고 말하자, 예수님은 더욱 더 매정하게 나는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다른 데로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노라고 단호하게 말씀하십니다. 그러자 그 가나안 여인은 더욱 더 소리를 높여 예수님께 간청하며 예수님의 도움을 구합니다. 이에 예수님은 그녀에게 결정적인 상처의 말 한 마디를 던지게 되죠.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이방인이었던 그녀를 라고 표현한 겁니다. 이 말은 무척이나 상처가 되는 말이었을 겁니다. 하지만 이 여인의 대답이 길이 남을 걸작이 됩니다.

 

주여 옳소이다마는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예수님은 그제서야 여인의 큰 믿음을 칭찬하시고 딸의 병도 나을 것임을 선언했습니다. 그런데 이 이야기는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합니다. 왜 예수님이 이 여인에게 그렇게 모질게 대하셨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이 여인이 이미 그만한 믿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그 믿음을 한 번 시험하셨던 건지, 아니면 또 다른 이유가 있었는지는 우리가 상상할 뿐입니다.

(*그 이유에 대해서, 이번 주일예배 설교 때 여러분과 나누겠습니다)

하지만 분명하게 알 수 있는 것은 예수님께서 불쌍한 누군가에게 이렇게 상처받을 만한 말을 하셨던 기록은 이것 하나뿐이며, 이 여인조차도 비극의 결말을 맞이하진 않았다는 겁니다. 왜냐하면 그 여인은 자신을 개와 동등하게 취급하는 예수님의 말에 자존심이 상하여 화를 내거나 맘이 상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아니, 그녀에게는 그런 자존심을 챙길 여유가 없었습니다. 자신의 사랑하는 딸의 상태가 무척 위급했거든요.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누군가가 여러분에게, 이 여인에게 했듯이, 여러분을 개와 동등하게 여기는 모진 욕을 여러분에게 내뱉었다고 상상해 보시기 원합니다. 그런데 그 누군가가, 정말 여러분이 믿어 의심치 않는 예수님이었다면 어떤 기분이 들겠습니까? 아마 여러분은 상한 맘을 제대로 추스르기도 힘들고, 예수님의 그 말을 인정하기도 어려울 겁니다. 하지만 자존심을 굽히고 간절한 마음으로 예수님께 여러분의 믿음을 보여주신다면, 예수님은 이 여인에게 그러셨듯이 여러분의 믿음과 지혜를 칭찬해 주시고, 여러분이 바라는 소망도 마땅히 이뤄주실 겁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 우리들에게 원하시는 것은, 우리 마음의 상처가 아니라 우리가 충직한 개와 주님께 늘 충성하는 믿음을 나타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주님께 충성하는 은혜로운 하루가 되시기를 원합니다.

 

 

   [묵상]

 

가나안 여인처럼 자존심보다는 간절함이 더 우선하여서 누군가의 모진 말도 참고 견딘 적이 있습니까?

 

 

[기도]

 

어떠한 고난에도 주님께 충성과 믿음을 나타내는 내 삶이 되게 하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9 2020년 4월 11일 - 부활을 준비하며 [1] 이상현목사 2020.04.10 7741
288 2020년 5월 30일 - 남은혜 집사님 간증 이상현목사 2020.05.29 7531
287 2020년 7월 28일 - 감리교회 특징 I : "순환" 이상현목사 2020.07.27 5758
286 2020년 9월 16일 – 연회에 관해 II 이상현목사 2020.09.15 4339
285 2020년 5월 23일 - 삶을 바꾸는 감사 이상현목사 2020.05.22 4171
284 2020년 5월 22일 - 내가 하나님을 믿는 이유 (김학철 교수 동영상) 이상현목사 2020.05.21 4112
283 2020년 4월 30일 - 잊혀진 자들과 더불어 사는 마을 이상현목사 2020.04.29 4108
282 2020년 4월 28일 - 칼레의 시민 file 이상현목사 2020.04.27 4093
281 2020년 4월 13일 - 부활절로 시작된 변화 이상현목사 2020.04.12 4054
280 2020년 4월 21일 - 듣고 싶지 않은 진실 이상현목사 2020.04.21 4051
279 2020년 6월 20일 - 길르앗 야베스의 사람들 file 이상현목사 2020.06.19 4045
278 2020년 4월 29일 - 다른 사람이 잘못할 때 이상현목사 2020.04.28 4033
277 2020년 5월 28일 - 버리지 못하는 옛 습성 이상현목사 2020.05.27 4019
276 2020년 4월 9일 - 성목요일의 기도 file 이상현목사 2020.04.08 3985
275 2020년 4월 8일 - 주님의 좌우편 file 이상현목사 2020.04.07 3978
274 2020년 3월 23일 - 내 삶을 돌아보기 [1] 이상현목사 2020.03.22 3933
273 2020년 3월 31일 - 기드온의 항변 이상현목사 2020.03.30 3930
272 2020년 4월 7일 - 열매 맺지 못하던 나무 [1] 이상현목사 2020.04.06 3928
271 2020년 3월 20일 - 우리가 구할 표적 이상현목사 2020.03.20 3927
270 2020년 4월 1일 - 하나님께서 깨끗케하신 것 [1] 이상현목사 2020.03.31 38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