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교회를 방문하신 모든 분들을 환영합니다.




지금 여러분이 방문하신 본 교회는 캘리포니아 마리나에 있는 가나안 연합감리교회입니다.


이민교회의 역사가 100년이 넘었다고 떠들썩했었던 것도 어느덧 십 여년이 지났습니다하지만 우리 이민교회는 여전히 100년 전에 겪었던 수많은 숙제들을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민교회는 유난히 그리스도인으로서의 나의 가치를 낮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그래서 교회 안에서 내가 얼마나 참 그리스도인인가로 나의 가치를 매기지 못하고, “누가 더 돈을 많이 벌었느냐” “누구 자녀가 더 좋은 직장에 다니고 있느냐로 우리의 이민생활을 평가합니다그래서인지 우리와 다른 문화에서 자란 우리 자녀들은, 더 이상 우리와 교회생활을 함께하고 싶어하지 않고 하나둘씩 떠나갑니다교회의 빈자리는 우리 자녀들이 아니라 또 다른 이민자들에 의해 채워지고 있었는데, 요샌 그 새로운 이민자들조차 점점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우리 가나안 연합감리교회는 성경에서 말하는 그리스도인의 참 의미를 되새겨보고자합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 14:6)

 

성경은 그리스도인이 예수의 길을 걸으며 하나님께로 나아가는 사람들이라고 말합니다예수의 길이 무엇입니까예수가 보여줬던 모든 것을 의미합니다. 그의 가르침과, 그의 행동, 그의 삶과 죽음, 그리고 부활이 우리 그리스도인이 걸어야 할 길입니다.

우리 가나안 연합감리교회는 이 길을 함께 걷는 사람들입니다예수님이 만났던 사람들이 모두 변했던 것처럼아픈 자들은 치유되고귀신들린 자들은 깨끗해지며주린 자가 배부르게 되고희망이 없던 사람들이 참 소망의 길을 함께 걷게 된 것처럼우리 교회는 예수님이 걸었던 그 길을 좇는 사람들이 되고자 합니다.

이 길이 비록 골고다로 향하는 고난과 역경의 길이 될지라도그것이 참 그리스도인의 길이라면 우리 교회는 그 길을 따르겠습니다혼자선 쉽지 않습니다그래서 함께 걷기를 원합니다낯선 길이지만 함께 걸으며 이겨내는 것이 우리 이민자들의 주특기 아닙니까?

하나님의 나라로 향하는 이 여정에여러분들 모두 길벗이 되길 원합니다우리 교회에 방문하셔서 이민생활의 아픔과 고통을 치유하고참 그리스도인의 길로 함께 나아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초대합니다


가나안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 이상현




IMG_0813.JPG 




-------------------------------


2022년 인사말


 

작년에 인사말을 드리면서, “벌써 2021년이 되었습니다” 라는 말로 시작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해도 똑같은 말로 인사말을 시작해야 할 것 같습니다. 

벌써 2022년이 되었습니다. 
2년 전 코로나 바이러스가 처음 퍼질 때만 해도 이렇게 오랫동안 모든 사람들이 팬데믹으로 고생할 줄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교회도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우리 교회도 재작년 3월 22일 네 번째 사순절 주일부터 작년 4월 11일 두 번째 부활절 주일까지, 56주 동안 예배당 출입을 못하고 대면예배를 멈출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 어느 것도 우리 교회의 예배를 멈추게 하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온라인 예배로 전환되자, 우리 교인들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우리 예배에 참여했고 시공간을 초월하여 우리 예배가 예배당이라고 하는 물리적인 한계를 넘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다가갈 수 있었던 기적과도 같은 경험을 만끽했습니다.

또한 팬데믹이 길어지면서 느낄 수 있었던 은혜가 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기존의 틀에 박힌 교회생활을 멈춰봄으로써, 우리 신앙에 관한 근본적인 질문들을 보다 깊게 생각해 볼 수 있는 귀한 시간들을 가졌다고 믿습니다.
이런 근본적인 질문들은 답보다 질문 그 자체가 더 중요합니다. 

“우리 신앙의 본질이 무엇인가?”
“신앙에 있어서 교회란 무엇인가?”
“지금껏 우리가 해왔던 교회생활이 최선의 삶이었나?”

팬데믹 이후 2년 가까이 함께 고민하고 나누던 이 질문들에 대해 이제는 함께 대답할 시간이 된 것 같습니다. 
물론 이 대답들은 우리의 입술을 통해서가 아니라 우리의 삶을 통해 이뤄져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올해 우리 교회는 우리 신앙의 이러한 근본적인 질문들에 대해 함께 우리의 삶을 통해 대답하고자 합니다. 
이 근본적인 질문들을 외면하고, 지금 교회가 당면하고 있는 위기와 현실만을 바라본다면 올해 교회의 목표는 그저 ‘교회의 생존’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신앙의 본질을 제대로 찾지 못하는 교회가 겨우 버티고 연명하고만 있다면 그것은 온전한 주님의 몸된 교회라고 말할 수 없을 겁니다. 
교회는 겨우겨우 적응해서 생존하는 공동체가 아니라, 세상의 빛과 소금으로서 사람들을 섬기고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나타내는 믿음의 공동체입니다. 

그래서 올해 우리의 목표를 이렇게 세웠습니다.  

금년표어: 교회를 넘어서는 교회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베풀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마 28:19-20a) 

교회는 교회 자체가 존속하는 것이 목적이 될 수 없죠. 
교회는 하나님의 뜻을 대언하여 그 말씀을 세상에 선포할 때 비로서 진정한 교회로서 기능할 수 있습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교회라고 하는 공간을 넘어서서 교회 밖에 있는 우리 지역사회와 이웃들에게 다가가 하나님의 사랑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을 나타내야 합니다. 

주님의 사명을 감당하는 이 귀한 사역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그래서 우리 교회와 함께, 교회를 넘어서서 세상을 향해 주님의 사랑을 선포하기 원합니다. 

주님의 사명을 감당하는 이 귀한 사역에 여러분들이 기쁜 맘으로 함께 동참하여, 이 어두운 시대에 빛과 소금의 역할을 온전히 감당해 나아가는 올해 2022년이 다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담임목사 이상현  Pastor Sanghyun Lee

831-333-6857   pastorsanghyunle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