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교회를 방문하신 모든 분들을 환영합니다.




지금 여러분이 방문하신 본 교회는 캘리포니아 마리나에 있는 가나안 연합감리교회입니다.


이민교회의 역사가 100년이 넘었다고 떠들썩했었던 것도 어느덧 십 여년이 지났습니다하지만 우리 이민교회는 여전히 100년 전에 겪었던 수많은 숙제들을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민교회는 유난히 그리스도인으로서의 나의 가치를 낮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그래서 교회 안에서 내가 얼마나 참 그리스도인인가로 나의 가치를 매기지 못하고, “누가 더 돈을 많이 벌었느냐” “누구 자녀가 더 좋은 직장에 다니고 있느냐로 우리의 이민생활을 평가합니다그래서인지 우리와 다른 문화에서 자란 우리 자녀들은, 더 이상 우리와 교회생활을 함께하고 싶어하지 않고 하나둘씩 떠나갑니다교회의 빈자리는 우리 자녀들이 아니라 또 다른 이민자들에 의해 채워지고 있었는데, 요샌 그 새로운 이민자들조차 점점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우리 가나안 연합감리교회는 성경에서 말하는 그리스도인의 참 의미를 되새겨보고자합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 14:6)

 

성경은 그리스도인이 예수의 길을 걸으며 하나님께로 나아가는 사람들이라고 말합니다예수의 길이 무엇입니까예수가 보여줬던 모든 것을 의미합니다. 그의 가르침과, 그의 행동, 그의 삶과 죽음, 그리고 부활이 우리 그리스도인이 걸어야 할 길입니다.

우리 가나안 연합감리교회는 이 길을 함께 걷는 사람들입니다예수님이 만났던 사람들이 모두 변했던 것처럼아픈 자들은 치유되고귀신들린 자들은 깨끗해지며주린 자가 배부르게 되고희망이 없던 사람들이 참 소망의 길을 함께 걷게 된 것처럼우리 교회는 예수님이 걸었던 그 길을 좇는 사람들이 되고자 합니다.

이 길이 비록 골고다로 향하는 고난과 역경의 길이 될지라도그것이 참 그리스도인의 길이라면 우리 교회는 그 길을 따르겠습니다혼자선 쉽지 않습니다그래서 함께 걷기를 원합니다낯선 길이지만 함께 걸으며 이겨내는 것이 우리 이민자들의 주특기 아닙니까?

하나님의 나라로 향하는 이 여정에여러분들 모두 길벗이 되길 원합니다우리 교회에 방문하셔서 이민생활의 아픔과 고통을 치유하고참 그리스도인의 길로 함께 나아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초대합니다


가나안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 이상현




IMG_0813.JPG 




-------------------------------


2020년 인사말


 

벌써 2020년이 되었습니다.

21세기가 시작된다고 카운트다운을 셌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그로부터 벌써 20년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하루하루는 더딘데, 10, 20년은 훌쩍 지나가는게, 우리 인생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리고 제가 가나안 공동체에 파송 받아, 함께 동고동락한지도 올해로 3년차가 되었습니다.

어떤 분들은 벌써 3년이나 되었냐고 놀라시지만, 또 어떤 분들은 아직 그것 밖에 되었냐고 말씀하십니다.

 

, 벌써 3년이 되었고, 아직 3 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동안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우리 공동체에 새로운 가족들이 생겼습니다.

불과 전까지만 해도 서로의 존재도 모르던 사람들이었는데, 이제는 가나안 교회라는 이름으로,

일주일에도 번씩이나 만나서 함께 울고 웃는 형제자매가 되었습니다.

 

교회의 이름으로 다양한 사역을 함께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엄두도 내기 힘들었던 부활절과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이제는 우리에게 이상 낯선 사역이 아니게 되었고,

시즌 때마다 이웃 분들과 함께 손꼽아 기다리는 지역사회의 축제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저에게 있어서, 우리 교회가 가장 빛날 때는 역시 예배 드릴 때라고 믿습니다.

누군가가 저에게,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예배가 언제였었냐고 묻는다면,

저는 당연히 지금 우리가 함께 드리는 가나안 교회에서의 예배라고 대답할 겁니다.

주일 아침 8, 1시간이라고 하는 아주 짧은 시간이지만, 아름다운 찬양과 진실한 기도,

그리고 생동력 있는 말씀이 공존하는 진정한 예배라고 자신 있게 말씀 드릴 있습니다.

 

예배와 사역이 살아있는 교회만큼 강력한 공동체도 없습니다.

하지만 정기적인 예배를 드리고 주어진 사역을 하는 것만으론 여전히 뭔가가 부족하다고 느낍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교회를 통해서 나타내야 것은, 예배와 사역만이 아니라고 믿기 때문입니다.

 

교회는 증인들의 공동체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를 위해 죽으시고,

우리를 위해 다시 살아나셨으며,

우리에게 다시 돌아오신다고 하는 믿음을 품고 살아가는

증인들의 공동체가 바로 교회입니다.

 

그런데, 그리스도를 향한 우리의 증언은 반드시 우리의 삶을 통해 나타나야 합니다.

우리의 삶은, 그리스도를 위해 살아야 하고,

그리스도를 위해 죽어야 하며,

그리스도를 위해 다시 일어서야 합니다.

 

 이러한 그리스도의 삶을 되새기기 위해,

올해 우리 교회의 표어를 다음과 같이 정했습니다.

 

금년표어: 다시 일어서는 교회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이는 빛이 이르렀고 여호와의 영광이 위에 임하였음이니라

보라 어둠이 땅을 덮을 것이며 캄캄함이 만민을 가리려니와

오직 여호와께서 위에 임하실 것이며 그의 영광이 위에 나타나리니

나라들은 빛으로, 왕들은 비치는 광명으로 나아오리라” (이사야 60:1-3)

 

다시 함께 일어서는 귀한 사역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그래서 교회와 함께, 여러분도 일어서기 원합니다.

 

함께 일어서는 귀한 사역에 여러분들이 기쁜 맘으로 동참하여 주님 앞에서 함께 세움 받는 해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담임목사 이상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