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교회를 방문하신 모든 분들을 환영합니다.




지금 여러분이 방문하신 본 교회는 캘리포니아 마리나에 있는 가나안 연합감리교회입니다.


이민교회의 역사가 100년이 넘었다고 떠들썩했었던 것도 어느덧 십 여년이 지났습니다하지만 우리 이민교회는 여전히 100년 전에 겪었던 수많은 숙제들을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민교회는 유난히 그리스도인으로서의 나의 가치를 낮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그래서 교회 안에서 내가 얼마나 참 그리스도인인가로 나의 가치를 매기지 못하고, “누가 더 돈을 많이 벌었느냐” “누구 자녀가 더 좋은 직장에 다니고 있느냐로 우리의 이민생활을 평가합니다그래서인지 우리와 다른 문화에서 자란 우리 자녀들은, 더 이상 우리와 교회생활을 함께하고 싶어하지 않고 하나둘씩 떠나갑니다교회의 빈자리는 우리 자녀들이 아니라 또 다른 이민자들에 의해 채워지고 있었는데, 요샌 그 새로운 이민자들조차 점점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우리 가나안 연합감리교회는 성경에서 말하는 그리스도인의 참 의미를 되새겨보고자합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 14:6)

 

성경은 그리스도인이 예수의 길을 걸으며 하나님께로 나아가는 사람들이라고 말합니다예수의 길이 무엇입니까예수가 보여줬던 모든 것을 의미합니다. 그의 가르침과, 그의 행동, 그의 삶과 죽음, 그리고 부활이 우리 그리스도인이 걸어야 할 길입니다.

우리 가나안 연합감리교회는 이 길을 함께 걷는 사람들입니다예수님이 만났던 사람들이 모두 변했던 것처럼아픈 자들은 치유되고귀신들린 자들은 깨끗해지며주린 자가 배부르게 되고희망이 없던 사람들이 참 소망의 길을 함께 걷게 된 것처럼우리 교회는 예수님이 걸었던 그 길을 좇는 사람들이 되고자 합니다.

이 길이 비록 골고다로 향하는 고난과 역경의 길이 될지라도그것이 참 그리스도인의 길이라면 우리 교회는 그 길을 따르겠습니다혼자선 쉽지 않습니다그래서 함께 걷기를 원합니다낯선 길이지만 함께 걸으며 이겨내는 것이 우리 이민자들의 주특기 아닙니까?

하나님의 나라로 향하는 이 여정에여러분들 모두 길벗이 되길 원합니다우리 교회에 방문하셔서 이민생활의 아픔과 고통을 치유하고참 그리스도인의 길로 함께 나아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초대합니다


가나안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 이상현




IMG_0813.JPG 




-------------------------------


2019년 인사말


2019년이 밝았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열매를 간절히 맺기 원하는 우리 교우들에게도 2019년이라고 하는 새로운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작년에 우리 교회는 많은 기적을 경험했습니다.

처음으로 부활절과 크리스마스 칸타타를 개최했고, 창립예배 음악회를 성공적으로 치르면서, 우리 교회가 뭔가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공동체임을 함께 확신했습니다.

 

교회 안에서도 좋은 신호가 많이 보입니다. 

예배를 드리는 교우들의 눈이 작년 제가 처음 왔을 때보다 훨씬 빛나고 있고, 그 미소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처음에 뭔가를 하자고 제안하면 부정적인 이유만 떠올리며 주저했던 교우들이, 이제는 먼저 다가와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하자며 의욕에 차 있습니다.

 

이제야 우리 교회가 열매를 맺을 때가 되었다고 믿습니다.

 

믿음의 열매, 소망의 열매, 사랑의 열매, 이 모든 열매가 우리 교회를 통하여, 우리 지역사회에 풍성하게 열릴 때, 교회가 비로소 참교회다운 역할을 하고,

그리스도인이 비로소 참그리스도인다운 삶을 살아가는 것이라 확신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올해 우리 교회 표어를 이렇게 정했습니다.

 

금년표어: 열매를 맺는 교회

 

“그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가 철을 따라 열매를 맺으며 그 잎사귀가 마르지 아니함 같으니 그가 하는 모든 일이 다 형통하리로다” (시편 1:3)

 

물론 걱정이 앞서는 것도 사실입니다.

 

겨우 걸음마를 시작한 아이는 주변의 어른들이 그 성장을 칭찬하고 격려하지만, 충분한 시간이 지났음에도 그 아이가 잘 걷지도 못하고 처음 걸음마를 시작할 때처럼 제대로 서 있지도 못한다면, 그 아이를 향하던 칭찬과 격려는 이내 한숨과 아쉬움으로 바뀝니다.

 

안타깝지만, 이곳 한인사회는 교회에 대한 칭찬보다는 실망과 질책에 더 후한 곳입니다.

 

우리 교회가 이제야 열매를 맺을 때가 됐는데, 그 열매가, 기대보다 더디게 열리거나 풍성하게 보이지 않으면, 다른 누구보다도 우리 스스로가 먼저 실망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아니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적기에 좋은 열매를 풍성히 맺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 열매를 맺기 위해 더욱 더 하나님을 의지해야 합니다.

더욱 더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을 살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좋은 열매라는 것은 우리 그리스도인의 경건하고 신실한 삶을 통해 열리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참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의 삶을 통해, 또한 우리 교회의 사역을 통해,

우리 이웃을 섬기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때,

우리의 열매는 이 세상을 향해 풍성히 열릴 것이라 믿습니다.

 

여러분들을 이 귀한 사역에 초대합니다.

 

올 한 해, 이 사역에 우리 교인들이 기쁜 맘으로 동참하여 함께 귀한 열매를 맺기를 우리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가나안 교회 이상현 담임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