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교회를 방문하신 모든 분들을 환영합니다.




지금 여러분이 방문하신 본 교회는 캘리포니아 마리나에 있는 가나안 연합감리교회입니다.


이민교회의 역사가 100년이 넘었다고 떠들썩했었던 것도 어느덧 십 여년이 지났습니다하지만 우리 이민교회는 여전히 100년 전에 겪었던 수많은 숙제들을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민교회는 유난히 그리스도인으로서의 나의 가치를 낮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그래서 교회 안에서 내가 얼마나 참 그리스도인인가로 나의 가치를 매기지 못하고, “누가 더 돈을 많이 벌었느냐” “누구 자녀가 더 좋은 직장에 다니고 있느냐로 우리의 이민생활을 평가합니다그래서인지 우리와 다른 문화에서 자란 우리 자녀들은, 더 이상 우리와 교회생활을 함께하고 싶어하지 않고 하나둘씩 떠나갑니다교회의 빈자리는 우리 자녀들이 아니라 또 다른 이민자들에 의해 채워지고 있었는데, 요샌 그 새로운 이민자들조차 점점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우리 가나안 연합감리교회는 성경에서 말하는 그리스도인의 참 의미를 되새겨보고자합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 14:6)

 

성경은 그리스도인이 예수의 길을 걸으며 하나님께로 나아가는 사람들이라고 말합니다예수의 길이 무엇입니까예수가 보여줬던 모든 것을 의미합니다. 그의 가르침과, 그의 행동, 그의 삶과 죽음, 그리고 부활이 우리 그리스도인이 걸어야 할 길입니다.

우리 가나안 연합감리교회는 이 길을 함께 걷는 사람들입니다예수님이 만났던 사람들이 모두 변했던 것처럼아픈 자들은 치유되고귀신들린 자들은 깨끗해지며주린 자가 배부르게 되고희망이 없던 사람들이 참 소망의 길을 함께 걷게 된 것처럼우리 교회는 예수님이 걸었던 그 길을 좇는 사람들이 되고자 합니다.

이 길이 비록 골고다로 향하는 고난과 역경의 길이 될지라도그것이 참 그리스도인의 길이라면 우리 교회는 그 길을 따르겠습니다혼자선 쉽지 않습니다그래서 함께 걷기를 원합니다낯선 길이지만 함께 걸으며 이겨내는 것이 우리 이민자들의 주특기 아닙니까?

하나님의 나라로 향하는 이 여정에여러분들 모두 길벗이 되길 원합니다우리 교회에 방문하셔서 이민생활의 아픔과 고통을 치유하고참 그리스도인의 길로 함께 나아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초대합니다


가나안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 이상현




IMG_0813.JPG 




-------------------------------


2018년 인사말


우리 가나안 교회는 참 굴곡이 많고 사연이 많은 교회입니다. 

그래서 더 사랑스럽고 애착이 가는 것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25년 동안 많은 사람들이 거쳐갔고, 하나님이 기뻐하실 수 많은 사역들도 도전하고 감당하였습니다. 


지금은 아쉽게도, 교회가 작고 구성원들이 나이가 들어서 예전만큼 열정적으로 노력하기 힘들다고 말합니다.

“10년만 젊었어도, 교회에 사람만 좀 더 많았어도 더 큰 일을 할 수 있었을 텐데…” 라고 아쉬워합니다. 


정말 그랬을까요?


분명 우리는 지금보다 숫자가 많았었고 지금보다 더 젊었던 시간들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때는 지금처럼 간절하지 못했습니다. 

지금처럼 절실하지 못했습니다.


이제는 우리가 하나님 앞에 솔직해져야 할 시간입니다.

교회가 작아서 못하고 나이가 들어서 못한다는 핑계보다는, 


“작기 때문에 더 능률적으로 일할 수 있다” 

“나이가 많기 때문에 그만큼 경험이 많다” 


라고 말해야 합니다.



교인수가 적어지고, 교회가 노령화되는 것은 이민사회에서 우리 교회만 겪는 문제가 아닙니다. 

많은 교회들이 이 문제로 문을 닫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 시대에는 교회가 힘들다고 얘기합니다.


그런데 오히려 거꾸로 생각해야 합니다. 


지금 시대는 대부분의 교회들이 침체를 겪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진짜 교회들만 남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이것은 우리에게 좋은 기회입니다!

우리가 진짜 교회로 거듭난다면, 우리 교회는 이 세상에서 

진정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진짜 교회란 무엇일까요?


말장난 같지만, 진짜 교회는 ‘진짜 그리스도인들이 모인 교회’입니다. 

우리들 하나하나가 진짜 그리스도인이 되지 못하는데, 어떻게 우리가 진짜 교회를 만들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올해 우리 교회의 표어를 이렇게 정했습니다. 


금년표어: 참 그리스도인의 공동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의의 열매가 가득하여 

하나님의 영광과 찬송이 되기를 원하노라” (빌립보서 1:11)


이민생활이 어렵다고 합니다. 

이민교회를 다니는 것은 더더욱 어려운 세상이 되었습니다.


이 어려운 세상에서 교회를 다니고 있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빛과 소금의 역할을 제대로 감당하지 못한다면, 

누가 이 세상을 변화시켜 나갈 수 있겠습니까? 


우리들이 해야 합니다. 

우리가 주일에 입으로만 그리스도인으로 사는 것이 아니라, 나머지 주중에도 진짜 그리스도인들이 되어서 

리와 마주치는 세상의 모든 사람들에게 참그리스도인의 도를 전해야 합니다. 


그것이 예수님께서 가르쳐 주신 하나님 나라의 복음이며 우리의 소망입니다.


올 한 해, 이 귀한 사역에, 우리 교인들이 기쁜 맘으로 동참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가나안 교회 이상현 담임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