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요한복음 4:19-24

 

4:19 여자가 이르되 주여 내가 보니 선지자로소이다 

4:20 우리 조상들은 이 산에서 예배하였는데 당신들의 말은 예배할 곳이 예루살렘에 있다 하더이다 

4:21 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자여 내 말을 믿으라 이 산에서도 말고 예루살렘에서도 말고 너희가 아버지께 예배할 때가 이르리라 

4:22 너희는 알지 못하는 것을 예배하고 우리는 아는 것을 예배하노니 이는 구원이 유대인에게서 남이라 

4:23 아버지께 참되게 예배하는 자들은 영과 진리로 예배할 때가 오나니 곧 이 때라 아버지께서는 자기에게 이렇게 예배하는 자들을 찾으시느니라 

4:24 하나님은 영이시니 예배하는 자가 영과 진리로 예배할지니라 

 

 

[말씀]

 

요한복음4장에 나오는 예수님과 사마리아 여인의 대화는 개인적으로 제가 참 좋아하는 이야깁니다. 제자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에, 예수님께서 우물가에서 한 여성과 독대하고 있는 장면이라는 것도 흥미롭지만, 이 여성이 당시 유대인들에게 철저하게 차별받던 사마리아 여인이라는 점도 독특합니다. 한 쪽은 수많은 제자들을 거느린 메시야였고 또 한 쪽은 차별받던 사마리아 여인이었는데, 이 두 남녀가 아무도 없는 우물가에서 나눈 대화가 예배란 무엇인가 라고 하는 신학적인 대화라는 점이 또한 재미있는 대목입니다. 사마리아 여인은 예수님이 비범한 선지자임을 인정하며 평소에 자신이 궁금해했던 예배에 관한 질문을 이렇게 묻고 있습니다.

 

우리 조상은 이 산에서 예배를 드렸는데, 선생님네 사람들은 예배드려야 할 곳이 예루살렘에 있다고 합니다. (4:20, 새번역)

 

여기서 이 산이라는 것은 요단강 서쪽에 있는 그리심산을 뜻합니다. 아마도 이 여인이 살던 수가라고 하는 사마리아 성읍은 이 그리심산 근처에 있었던 것 같습니다. 당시 유대인들은 사마리아인들을 무척이나 미워했습니다. 본래 사마리아인들은 북이스라엘이 멸망하면서 다른 인종과 피가 섞였던 이스라엘 혼혈의 자손들입니다. 유대인들이 중시 여겼던 것이 순혈(純血) 전통이죠. 피가 다른 이방인과 조금이라도 섞이면 그들은 유대인으로 쳐주지 않았습니다. 아니, 오히려 이방인들보다 더 차별하였습니다. 아예 관계가 없으면 모를까, 조금이라도 자신들의 피가 섞여 있고 어설프게 자신들과 비슷한 종교와 문화를 흉내내고 있는 사마리아인은, 그 당시 유대인들에게 철저하게 혐오의 대상이었던 겁니다.

하지만 사마리아인들 입장에서는 답답하기 그지 없었을 겁니다. 태어날 때 자신의 처지와 종족을 스스로 선택하면서 태어난 사람은 없죠. 그들은 태어나 보니 사마리아인이었고, 주변에 있는 유대인들에게 사마리아인으로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혐오를 받아야 했던 그런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도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모세 율법도 지키려고 했지만 사마리아인들은 그럴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께 예배하기 위해서 성전을 찾아가야 했는데, 예루살렘은 유대인들의 땅에 있었기 때문에 사마리아인들은 감히 성전에 출입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은 모세 율법을 지키고 싶어도 예배 할 성소가 없었기 때문에 그럴 수 없었던 겁니다. 그래서 사마리아인들은 자신들의 마을에 있는 그리심산에 성소를 만들었고 그곳에서 하나님께 예배를 드렸습니다. 그러자 유대인들 입장에서는, 이들이 하나님께 예배 드리는 올바른 장소(예루살렘)가 아닌 다른 곳에서 예배를 드렸기 때문에, 사마리아인들을 미워할 이유가 한 가지 더 생겼겠죠. 이런 역사적 배경 속에서, 사마리아 여인이 예수님에게 던졌던 20절의 질문은, 유대인들이 자신들 사마리아인들을, 예루살렘 성전에는 못 들어가게 하면서 그리심산 성소에서 따로 예배하는 것은 비난하고 있으니, 자신들이 사마리아인으로서 도대체 어디서 예배를 드려야 합니까? 라고 하소연했던 겁니다.

 

그런 사마리아 여인의 하소연에 예수님은 이렇게 대답합니다.

여자여, 내 말을 믿어라. 너희가 아버지께, 이 산에서 예배를 드려야 한다거나, 예루살렘에서 예배를 드려야 한다거나, 하지 않을 때가 올 것이다.

 

예수님은 갑자기 질문의 취지 자체를 뒤집고 있습니다. 여인은 분명히 예루살렘 성전과 그리심산 성소 중에, 우리가 어디서 예배를 드려야 합니까? 하고 물었는데, 예수님은 둘 다 아니라고 대답하고 있는 겁니다.

굉장히 의아한 대답입니다. 유대인에게 있어 예루살렘 성전은 자신들의 정체성이자 하나님이 그 백성들에게 말씀하시는 거룩한 장소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이 예루살렘 성전도 예배의 적절한 장소가 아니라고 말씀하고 있으니, 이 말씀을 듣는 사람이라면 혼란에 빠질 수밖에 없었을 겁니다. 그런데 그 다음에 예수님이 또 다른 말씀을 하십니다.

 

참되게 예배를 드리는 사람들이 영과 진리로 아버지께 예배를 드릴 때가 온다.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다. 아버지께서는 이렇게 예배를 드리는 사람들을 찾으신다. 하나님은 영이시다. 그러므로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는 사람은 영과 진리로 예배를 드려야 한다. (4:23-24, 새번역)

 

예수님은 어디에서 예배를 드려야 하느냐는 사마리아 여인의 질문에, 어디서가 아니라, 언제, 어떻게로 대답하신 겁니다. 이것은 우리의 상식을 뛰어넘는 얘기죠. 예수님 당시의 사람들도 그랬지만 지금 우리들도 그렇습니다. 하나님께 예배하기 위해 교회를 찾아갑니다. 교회가 아니면 제대로 된 예배를 드릴 수 없다고 믿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어디서 예배를 드리는 것이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고 말합니다. 더 중요한 것은 예배를 드리는 때와 예배를 드리는 방법이라는 겁니다. 아무리 화려하고 거룩한 성전에서 예배를 드리더라도, 혹은 훌륭한 목사님과 칭찬받는 교우들이 모여있는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더라도, 내게 중요한 것은 그게 아니라는 겁니다. 내 자신이 정말로 하나님께 영과 진리로 예배를 드리고 있느냐가 더 중요한 문제라는 거죠.

지금 우리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서 교회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교회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느냐, 없느냐의 장소의 문제가 아니죠. 여러분이 영과 진리로 하나님을 찾는 곳이 바로 여러분이 예배할 장소이기 때문입니다. 이 말씀 기억하시고, 오늘 하루 여러분이 어디서 무엇을 하시든, 하나님과 신령과 진정으로 만나는 거룩한 예배의 삶이 되기를 축원합니다.

 

  

 [묵상]

 

여러분이 드리는 예배에는 영과 진리가 있습니까?

 

 

[기도]

 

    내가 어디에 있든, 신령과 진정으로 하나님을 찾는 예배의 삶이 되게 하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0 2020년 6월 18일 - 믿음의 씨앗 이상현목사 2020.06.17 173
79 2020년 6월 17일 - 신들의 전쟁 이상현목사 2020.06.16 165
78 2020년 6월 16일 - 중심을 보라 file 이상현목사 2020.06.15 159
77 2020년 6월 15일 - 판결의 유예(猶豫) 이상현목사 2020.06.14 176
76 2020년 6월 13일 - 익명의 그리스도인 file 이상현목사 2020.06.12 178
75 2020년 6월 12일 - 회개의 신념 이상현목사 2020.06.11 194
74 2020년 6월 11일 - 바나바의 은사 이상현목사 2020.06.10 191
73 2020년 6월 10일 - 하나님이 보낸 일꾼 [1] file 이상현목사 2020.06.09 210
72 2020년 6월 9일 - 그러나 이제는 이상현목사 2020.06.08 188
71 2020년 6월 8일 - 다다익선? 이상현목사 2020.06.07 175
70 2020년 6월 6일 - 추가하면 가벼워지는 멍에 [1] 이상현목사 2020.06.05 183
69 2020년 6월 5일 - 그를 데려가라 이상현목사 2020.06.04 201
68 2020년 6월 4일 - 허무와 소망 이상현목사 2020.06.03 185
67 2020년 6월 3일 - 기우 file 이상현목사 2020.06.02 197
66 2020년 6월 2일 - 방해하는 예수의 영 이상현목사 2020.06.01 203
» 2020년 6월 1일 - 영과 진리로 드리는 예배 이상현목사 2020.05.31 193
64 2020년 5월 30일 - 남은혜 집사님 간증 이상현목사 2020.05.29 217
63 2020년 5월 29일 - 죄인들의 공동체 이상현목사 2020.05.28 193
62 2020년 5월 28일 - 버리지 못하는 옛 습성 이상현목사 2020.05.27 191
61 2020년 5월 27일 - 가장 지혜로운 자의 노년 이상현목사 2020.05.26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