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누가복음 3:7-14

 

3:7 요한이 세례 받으러 나아오는 무리에게 이르되 독사의 자식들아 누가 너희에게 일러 장차 올 진노를 피하라 하더냐 

3:8 그러므로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고 속으로 아브라함이 우리 조상이라 말하지 말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나님이 능히 이 돌들로도 아브라함의 자손이 되게 하시리라 

3:9 이미 도끼가 나무 뿌리에 놓였으니 좋은 열매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혀 불에 던져지리라 

3:10 무리가 물어 이르되 그러면 우리가 무엇을 하리이까 

3:11 대답하여 이르되 옷 두 벌 있는 자는 옷 없는 자에게 나눠 줄 것이요 먹을 것이 있는 자도 그렇게 할 것이니라 하고 

3:12 세리들도 세례를 받고자 하여 와서 이르되 선생이여 우리는 무엇을 하리이까 하매 

3:13 이르되 부과된 것 외에는 거두지 말라 하고 

3:14 군인들도 물어 이르되 우리는 무엇을 하리이까 하매 이르되 사람에게서 강탈하지 말며 거짓으로 고발하지 말고 받는 급료를 족한 줄로 알라 하니라

 

 

[말씀]

 

홍콩에서 만든 한 도박영화에서 본 장면입니다. 큰 판이 벌어져 주인공 도박사와 악당이 자기가 가진 전 재산을 가지고 도박을 합니다. 그러다가 주인공이 돈이 다 떨어져서 도박의 전통대로 자신의 손가락을 걸겠다고 합니다. 그러자 악당 도박사는 손가락이 아니라 목숨을 걸라고 말하고, 주인공은 이를 받아들입니다. 이 도박에서 진다면 이제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주인공은 불안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도박에서는, 흔히 포커페이스라고 하죠? 얼굴표정이나 떨리는 손조차도 상대에게 숨겨야 하기 때문에, 주인공은 철저하게 무표정한 얼굴로 도박을 진행하게 됩니다. 물론 제가 본 영화는, 말 그대로 영화이기 때문에, 결국 주인공이 마지막 도박에서 승리하고 악당의 재산을 모두 빼앗는 해피엔딩으로 결말을 맞이했습니다.

그렇지만 영화를 볼 당시에는, 과연 주인공이 이길 수 있을지, 혹은 져서 목숨을 잃는 것은 아닌지, 저와 함께했던 관객들은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관람을 했을 겁니다. 영화를 관람하는 우리들조차도 이렇게 떨리는데, 이것이 내가 겪고 있는 현실이라면 얼마나 떨리겠습니까? 그것도 옆에서 구경만 해도 그럴 텐데, 내가 바로 전 재산과 목숨을 걸고 도박을 해야 하는 그 주인공 당사자라면 얼마나 더 떨리겠습니까?

 

그런데 따지고 보면 우리 인간은 늘 삶을 담보로 목숨을 겨우겨우 부지하는 그런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항상 죽음의 두려움이 우리를 둘러싸고 있기 때문에, 언제 우리의 목숨을 앗아갈지 모르며 살고 있죠. 그래서 우리는 늘 불안한 맘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내 주변의 사람들이 한 명씩 한 명씩 이 세상을 떠날 때마다, 내가 떠날 차례가 언제인지를 세고 있는 무력한 모습으로 살고 있습니다.

그런 불안 때문일까요? 상당히 많은 교인들이 하나님을 사랑해서, 혹은 예수님의 사랑에 감사해서가 아니라, 죽은 다음에 천국에 가기 위해서 교회를 다닌다고 고백합니다. 게다가 자신이 천국을 갈 수 있다는 확실한 소망이 생기면, 그 다음부터 인생을 함부로 소비하며 사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신문지상을 가득 메우는 범죄와 비리들이 우리의 눈살을 찌푸리게 합니다. 그런데 그들 중 절반이 교회에 다니고 있는 신도들임을 확인할 때면, 씁쓸한 마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사랑과 그 크신 은총을 믿고 의지하며 사는 것이 아니라, 지금 살고 있는 자신들의 인생이 다음 생에서 지옥과 같은 고통스런 장소에 놓이지 않을까 하는 하나님의 심판만을 두려워하며 살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한 번 믿음으로 의롭게 되고, 그래서 이제는 천국에 갈 수 있다고 믿기 시작한 다음부터, 사람들은 성결한 삶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향락과 욕심을 위해 삶을 헛된 곳에 소비하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누가복음 3장에서 성경은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미 도끼가 나무뿌리에 놓였으니 좋은 열매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혀 불에 던지우리라. (9)

 

목사님들은 흔히 교인들에게 교회에 들어온 것만으로, 그리고 세례를 받고 직분을 맡은 것으로 쉽게 구원을 선포하곤 합니다. 이 때 구원을 선포하는 사람도, 그 선포를 받아들이는 사람도 은연중에 그 구원이라는 것이 다음 생에서 천국에 살 수 있는 천국시민권을 인증받은 것이라 믿습니다.

 

하지만 사랑하는 우리 교우 여러분, 구원은 오직 하나님에게 속해 있습니다. 모든 구원은 하나님에게 있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하나님을 대변해서, 누구는 구원받았고 누구는 구원 받지 못했다고 감히 말할 수 없습니다. 혹시라도 정말 불안에 쫓겨서 절박한 마음으로 여러분의 구원을 갈망하고 계시다면, 오늘 말씀에 나왔던 세례요한의 대답을 깊이 묵상하시기 원합니다.

나무뿌리에 놓인 도끼처럼 열매 맺지 못한 사람들을 질책하는 요한의 말씀에, 사람들이 그럼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하고 묻습니다. 그 때 세례요한은 열매를 맺을 것을 당부합니다.

 

옷 두 벌 있는 자는 옷 없는 자에게 나눠 줄 것이요 먹을 것이 있는 자도 그렇게 할 것이니라 (11)

(세리들에게) 이르되 부과된 것 외에는 거두지 말라 (13)

(군인들은) 사람에게서 강탈하지 말며 거짓으로 고발하지 말고 받는 급료를 족한 줄로 알라 하니라 (14)

 

우리가 당장 천국 갈지 못 갈지를 걱정하는 것은, 사실 그렇게 의미 있는 걱정이 될 수는 없습니다. 결국 구원은 하나님에게 속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인간들끼리 누가 구원 받는지 왈가왈부 해 봤자 제대로 된 답이 나올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다만, 우리의 구원과 관련해서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지금 살아 있을 때 열심히 우리 삶의 열매를 맺어야 한다는 겁니다. 여러분이 처한 상황에서 다른 사람들을 함부로 속이거나 상처를 주지 말고, 여러분의 의로운 삶으로 온전히 여러분의 열매를 계속 맺어 나가길 원합니다. 여러분의 삶 속에서 맺어 나가는 여러분의 열매 속에,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그분의 나라가 여러분과 늘 함께하심을 믿습니다.

  

 

 [묵상]

 

나무뿌리에 놓인 도끼처럼 하나님의 무서운 심판을 생각할 때, 가장 걱정되는 여러분의 죄는 무엇입니까?

반대로, 여러분의 삶 속에서 그 동안 맺어왔고, 또한 계속 맺기를 원하는 열매는 어떤 열매입니까??

 

 

[기도]

 

우리 삶의 열매를 통하여, 하나님의 나라가 언제나 우리와 함께 하길 소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20년 5월 26일 - 나무 뿌리에 놓인 도끼 이상현목사 2020.05.25 203
59 2020년 5월 25일 - 요셉의 마지막 꿈 file 이상현목사 2020.05.24 202
58 2020년 5월 23일 - 삶을 바꾸는 감사 이상현목사 2020.05.22 495
57 2020년 5월 22일 - 내가 하나님을 믿는 이유 (김학철 교수 동영상) 이상현목사 2020.05.21 374
56 2020년 5월 21일 - 하나님의 번복 file 이상현목사 2020.05.20 198
55 2020년 5월 20일 - 대화와 은혜 이상현목사 2020.05.19 206
54 2020년 5월 19일 - 참 안식 이상현목사 2020.05.18 206
53 2020년 5월 18일 - 안디옥 교회의 탄생 이상현목사 2020.05.17 202
52 2020년 5월 16일 - 하나님이 원하시는 제사 이상현목사 2020.05.15 199
51 2020년 5월 15일 - 유두고의 죽음 file 이상현목사 2020.05.14 202
50 2020년 5월 14일 - 희로애락을 주심에 감사 이상현목사 2020.05.13 201
49 2020년 5월 13일 - 감사하는 순간 이상현목사 2020.05.12 192
48 2020년 5월 12일 - 회심, 삶의 변화 이상현목사 2020.05.11 196
47 2020년 5월 11일 - 게바에 대한 책망 이상현목사 2020.05.10 205
46 2020년 5월 9일 - 사람을 낚는 어부 이상현목사 2020.05.08 215
45 2020년 5월 8일 - 내 신앙의 출처 이상현목사 2020.05.07 208
44 2020년 5월 7일 - 비극이 해피엔딩으로 이상현목사 2020.05.06 208
43 2020년 5월 6일 - 세상 친구들 이상현목사 2020.05.05 207
42 2020년 5월 5일 - 천국의 아이들 이상현목사 2020.05.04 196
41 2020년 5월 4일 - 가이사의 것, 하나님의 것 이상현목사 2020.05.03 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