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 15:21-28

 

15:21 예수께서 거기서 나가사 두로와 시돈 지방으로 들어가시니 

15:22 가나안 여자 하나가 그 지경에서 나와서 소리 질러 이르되 주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내 딸이 흉악하게 귀신 들렸나이다 하되 

15:23 예수는 한 말씀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제자들이 와서 청하여 말하되 그 여자가 우리 뒤에서 소리를 지르오니 그를 보내소서 

15:24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나는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다른 데로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노라 하시니 

15:25 여자가 와서 예수께 절하며 이르되 주여 저를 도우소서 

15:26 대답하여 이르시되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하지 아니하니라 

15:27 여자가 이르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하니 

15:28 이에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여자여 네 믿음이 크도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하시니 그 때로부터 그의 딸이 나으니라 

 

 

[말씀]

 

한 때 우스개 소리 중에 집에서 키우는 애완견이 남편보다 나은 이유라는 시리즈가 있었습니다. 애완견은 남편과는 달리 신경질 날 때 발로 뻥 찰 수 있고 집안에 둘 이상을 키워도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결정적인 것은 외박을 하고 다음날 와도 남편과는 달리 꼬리를 치며 좋아한다는 합니다. 개는 이렇게 자신의 자존심을 생각하지 않고 자신에게 밥 주는 인간을 맹목적으로 따르는 동물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개를 애지중지 키우고 있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자신을 개와 동등한 평가를 받는 것을 굉장히 싫어합니다. 가령 우리는 사람답지 못한 사람을 일컬어 개와 같은 인간이라고 비난합니다. 이러한 말을 듣는 것을 달갑게 받아들이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예수님 당시에도 개는 이처럼 낮은 평가를 받았던 것 같습니다. 마태복음 15장에는 예수께서 두로 지방에 가셨다가 만난 한 가나안 여인의 얘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 여인은 자신의 딸이 흉악한 귀신에 들려 예수님의 도움이 간절히 필요했기 때문에 예수님을 찾아와 딸을 고쳐달라고 간청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이 간절한 요청에 대답도 안하시고 무시했습니다. 이 민망해진 상황에서 제자들은 예수님께 이 여자를 멀리 다른 데로 보내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에 대한 예수님의 반응은 더 매정했습니다. "나는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다른 데로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노라"고 잘라 말씀하십니다. 그러자 여인은 더욱 더 소리를 높여 간청하였고 제자들마도 이 민망한 상황을 견디지 못하고, 예수님께 그 여인을 그냥 도와달라고 부탁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더욱 매정하게 상처의 말 한 마디를 그 여인에게 던집니다.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26)

 

하지만 이 여인은 예수님의 말에 상처받기는 커녕, 두고두고 기억될 현답(賢答)을 합니다.

 

"주여 옳소이다마는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27)

 

예수님은 그제야 그 여자의 큰 믿음을 칭찬하시고 그 딸의 병도 나을 것임을 선언했습니다.

우리 생각에는 왜 예수님이 이 여인에게 그렇게 모질게 대했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이 여인이 애초에 그만한 믿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시험했을 것이라 생각할 수도 있고,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고 상상하지만, 정확하게 그 연유를 알 수는 없습니다.

분명한 것은 예수님이 불쌍한 이에게 이렇게 상처받을 만한 말을 하신 기록은 성경에 오직 이 장면에서만 나온다는 것과, 그럼에도 이 여인의 결말이 나쁘지 않았다는 겁니다. 오히려 그 여인은 자신을 개와 동등하게 취급하는 예수님의 말에 자존심이 상하여 화를 내거나 마음이 상하지 않았습니다. 아니, 그런 자존심을 챙길 여유가 없었습니다. 자신의 사랑하는 딸의 상태가 무척 위급했거든요.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이 여인에게 했듯이 누군가가 여러분을 향해 개가 등장하는 모진 말을 내뱉었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런데 그 누군가가 정말 당신이 믿어 의심치 않았던 예수님이었다면 여러분은 어떤 기분이 들것 같나요? 아마 그 누구도 상한 맘을 추스르고 예수님을 곱게 보기가 어려울 겁니다. 그런데 이 이방여인은 놀랍게도 자존심을 굽히고 간절한 마음으로 예수님께 그녀의 믿음을 보여줬습니다. 그녀가 이렇게 간절할 수 있었던 이유가 뭐였을까요?

우리가 짐작할 수 있는 건, 이 여인에게 닥친 상황이 너무나도 간절했다는 겁니다. 자신을 개라고 부르든 뭐라고 부르든, 이 여인은 자신의 사랑하는 딸을 고치는 것이 너무나도 급선무였습니다. 딸을 회복시킬 수만 있다면 자신을 비난하고 욕하는 것은 얼마든지 감수할 수 있었던 겁니다.

아마 여러분도 마찬가지일겁니다. 다른 사람을 위해서면 몰라도 여러분은 여러분의 자녀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감수할 준비가 되어 있을 겁니다. 또 여러분의 부모님도 여러분을 위해서 그렇게 희생하고 헌신하셨겠죠.

 

오늘은 한국으로 치면 어버이날입니다. 부모님께 받은 감사함을 전하고 표현하는 날이죠. 부모님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복의 근원이자 선물입니다. 여러분들 중에서는, 이제는 부모님이 이 땅에 계시지 않아서 그 감사함을 표현할 수 없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모진 말을 감수하고 자신의 딸을 위해 예수님께 더욱 매달렸던 이방여인의 간절한 마음과 지혜로운 말을 생각하며, 오늘은 하나님과 부모님께 더욱 더 감사하는 하루가 되기를 원합니다.

 

 

 [묵상]

 

어떠한 모진 말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나의 헌신과 노력을 꺾을 수 없음을 믿습니까?

 

 

 [기도]

 

나를 이 땅에 태어나게 하시고, 나로 진정한 사랑을 깨닫게 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2020년 5월 12일 - 회심, 삶의 변화 이상현목사 2020.05.11 58
47 2020년 5월 11일 - 게바에 대한 책망 이상현목사 2020.05.10 61
46 2020년 5월 9일 - 사람을 낚는 어부 이상현목사 2020.05.08 67
» 2020년 5월 8일 - 내 신앙의 출처 이상현목사 2020.05.07 67
44 2020년 5월 7일 - 비극이 해피엔딩으로 이상현목사 2020.05.06 66
43 2020년 5월 6일 - 세상 친구들 이상현목사 2020.05.05 65
42 2020년 5월 5일 - 천국의 아이들 이상현목사 2020.05.04 73
41 2020년 5월 4일 - 가이사의 것, 하나님의 것 이상현목사 2020.05.03 74
40 2020년 5월 2일 – 땅을 파는 사람들 이상현목사 2020.05.01 82
39 2020년 5월 1일 - 내 신앙의 출처 [1] 이상현목사 2020.04.30 83
38 2020년 4월 30일 - 잊혀진 자들과 더불어 사는 마을 이상현목사 2020.04.29 87
37 2020년 4월 29일 - 다른 사람이 잘못할 때 이상현목사 2020.04.28 108
36 2020년 4월 28일 - 칼레의 시민 file 이상현목사 2020.04.27 88
35 2020년 4월 27일 - 매일 죄를 씻는 사람 이상현목사 2020.04.26 97
34 2020년 4월 25일 - 이방인에게로 이상현목사 2020.04.24 98
33 2020년 4월 24일 - 똑같은 성정을 가진 사람 이상현목사 2020.04.23 85
32 2020년 4월 23일 - 전멸은 면했나보다 이상현목사 2020.04.22 87
31 2020년 4월 22일 - 무익한 존재 이상현목사 2020.04.21 84
30 2020년 4월 21일 - 듣고 싶지 않은 진실 이상현목사 2020.04.21 72
29 2020년 4월 20일 - 은과 금은 내게 없지만 이상현목사 2020.04.19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