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가복음 7:1-7

 

7:1 바리새인들과 또 서기관 중 몇이 예루살렘에서 와서 예수께 모여들었다가 

7:2 그의 제자 중 몇 사람이 부정한 손 곧 씻지 아니한 손으로 떡 먹는 것을 보았더라 

7:3 (바리새인들과 모든 유대인들은 장로들의 전통을 지키어 손을 잘 씻지 않고서는 음식을 먹지 아니하며 

7:4 또 시장에서 돌아와서도 물을 뿌리지 않고서는 먹지 아니하며 그 외에도 여러 가지를 지키어 오는 것이 있으니 잔과 주발과 놋그릇을 씻음이러라) 

7:5 이에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이 예수께 묻되 어찌하여 당신의 제자들은 장로들의 전통을 준행하지 아니하고 부정한 손으로 떡을 먹나이까 

7:6 이르시되 이사야가 너희 외식하는 자에 대하여 잘 예언하였도다 기록하였으되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되 마음은 내게서 멀도다 

7:7 사람의 계명으로 교훈을 삼아 가르치니 나를 헛되이 경배하는도다 하였느니라 

7:8 너희가 하나님의 계명은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지키느니라 

7:9 또 이르시되 너희가 너희 전통을 지키려고 하나님의 계명을 잘 저버리는도다   

 

 

[말씀 바리새인의 눈, 예수님의 눈]

 

복음서에서 예수님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바리새인에 관한 이야기가 많이 등장합니다. 바리새인들은 사두개인이나 제사장들과 함께, 예수님을 대적하는 부정적인 사람들로 늘 인식이 되어 왔습니다. 아마도 바리새인들만큼 오랫동안 오해와 편견을 받아 온 사람들도 많지 않을 겁니다. 그런데 저는 개인적으로 바리새인들의 입장을 옹호하는 편입니다. 왜 제가 바리새인들을 옹호하는지 여러분들께 말씀 드리겠습니다.

 

바리새인들이 원래 하던 일은 하나님이 주신 말씀을 사람들에게 올바로 전하는 것이었습니다. 아직 종이가 제대로 활용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당시에는 양의 가죽을 벗겨서 종이로 활용했고 하나님의 말씀 또한 이 양피지에 기록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양피지는 기본적으로 동물의 가죽이기 때문에 영구히 보관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오늘날의 종이와 달리, 백년, 이백년이 지나면 썩기 시작했고 내용도 손상되곤 했습니다. 그래서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이 하던 주요 업무 중 하나는 새로운 양피지에 옛날의 내용들을 옮겨 적는 일이었습니다. 히브리어는 실수로 점 하나만 잘못 찍어도 문장의 뜻이 완전히 바뀌는 글자입니다. 정말 일점일획이라도 틀림이 없어야 하나님의 말씀이 올바로 전달되기 때문에, 성경을 옮겨 적는 이들은 항상 몸과 마음을 청결히 한 후에 작업에 임했습니다. 또한 예수님 당시에는 아직 구약성서 39권이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바리새인들은 모세율법을 비롯하여 선지자들의 글과 시편, 잠언과 같은 여러 책들 뿐만 아니라, 성경 외의 책들까지 모두 필사(筆寫)하는데 여념이 없었습니다. 아마도 바리새인들의 이러한 노력이 없었다면, 구약성서를 비롯하여 예수님 이전에 기록되었던 많은 귀중한 글들은 오늘날 남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은 바리새인들을 비판하였습니다. 그들은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을 백성들에게 가르친다는 명목으로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는데 급급했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인 마가복음 7장이 대표적인 장면입니다. 바리새인들은 씻지 않은 손으로 음식을 먹었던 예수님의 제자들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이는 단지 종교적 의례를 지켰느냐 못 지켰느냐를 따지려는 게 아니라, 모세 율법을 근거로 예수님의 제자들을 공격하여 예수님까지도 깎아 내리려고 했던 거죠. 하지만 예수님은 오히려 바리새인들을 훈계하며 이렇게 말합니다.

 

이사야가 너희 외식하는 자에 대하여 잘 예언하였도다 기록하였으되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되 마음은 내게서 멀도다 사람의 계명으로 교훈을 삼아 가르치니 나를 헛되이 경배하는도다 (7:6-7)

 

예수님은 바리새인들의 어떤 점을 비판하고 있는 걸까요? 당시 바리새인들은 하나님이 가르쳐준 말씀의 본질을 망각한 채, 일반 백성들에게 각종 행위들에 대해 자신들이 그것을 죄다, 아니다 하며 정죄하기만 했기 때문입니다.

가령, 레위기는 누구든지 부정한 들짐승의 죽은 몸을 만졌으면 부지중에 했을지라도 더러워져서 허물이 있다 ( 5:2)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이 말씀은, 동물의 죽은 사체에 접촉했다가 감염이라도 되어 그 병균이 다른 사람들에게 전염되는 것을 경계하는 위생전통과 관련된 율법이었을 겁니다. 물론 이 말씀을 지키지 않으면 사람들에게 해악을 끼칠 수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 행위 자체로 그 사람이 죄를 졌다고 말하기는 어렵죠. 그럼에도 바리새인들은 이 율법을 문자 그대로 지키지 않는 사람들을 죄인으로 정죄했습니다. 다른 사람을 죄인으로 규정하는 것 이면에는, 나는 너희와 달리 깨끗하고 고결하다는 교만이 숨어 있었던 거죠. 예수님이 이들에 대해 하나님을 헛되이 경배한다고 말했던 이사야의 말씀을 인용하신 것에도 그러한 배경이 있었던 겁니다.

 

안타까운 것은, 그리스도인들중에도 이러한 바리새인의 눈으로 다른 사람들을 정죄하고 비판하는 사람이 많다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가져야 할 눈은 바리새인의 눈이 아니죠. 예수님의 용서와 사랑의 눈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혹시 여러분도 바리새인들에게 배운 눈으로 사람들을 정죄하고 판단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가령, 믿지 않는 사람들이나 다른 종교인들을 보면서, (바리새인들이 그러했듯이) 마치 그들을 나보다 열등한 사람들로 낮춰서 대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에 한 걸음 다가갈 때마다 더욱 더 겸손해져야 합니다. 특히 다른 사람들을 대할 때 아무리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과 멀어진 사람들이라 하더라도, 예수님의 눈으로 존중하며 사랑으로 감싸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드리는 하나님에 대한 예배와 경배도 바리새인들처럼 헛된 것이 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하루 다른 사람들에게 비판과 정죄보다는 사랑과 존중으로 대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묵상]

 

여러분은 언제 다른 사람을 정죄하고 비판하시나요?

그 비판이 여러분의 교만과 자랑에서 비롯되지는 않았나요?

 

 

[기도]

 

다른 사람들을 비판하고 정죄하기보다는, 나를 위해 귀한 생명을 내어 주신 예수님의 용서와 사랑의 눈으로 그들을 대하게 하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2 2021년 3월 2일 – 102년 전 그 날 이상현목사 2021.03.01 13
291 2021년 3월 1일 - 어제 주일예배 e주보 file 이상현목사 2021.02.28 33
290 2021년 2월 27일 – 더러움의 근원 이상현목사 2021.02.26 46
289 2021년 2월 26일 – 역풍을 타고 더 위대한 사역으로 이상현목사 2021.02.25 60
288 2021년 2월 25일 – 폭풍 속에도 이상현목사 2021.02.24 84
287 2021년 2월 24일 – 제자들의 오병이어 이상현목사 2021.02.23 119
286 2021년 2월 23일 – 예수님께 모욕을 당한 여인 이상현목사 2021.02.22 141
285 2021년 2월 22일 - 어제 주일예배 e주보 file 이상현목사 2021.02.21 180
» 2021년 2월 20일 - 바리새인의 눈, 예수님의 눈 이상현목사 2021.02.19 188
283 2021년 2월 19일 – 작심삼일(作心三日)의 본래의 뜻 이상현목사 2021.02.18 202
282 2021년 2월 18일 – 새 언약 이상현목사 2021.02.17 193
281 2021년 2월 17일 - 재의 수요일 예배 file 이상현목사 2021.02.16 279
280 2021년 2월 16일 – 사순절이 시작되기 전 날, “마르디 그라스” 이상현목사 2021.02.15 268
279 2021년 2월 15일 - 어제 주일예배 e주보 file 이상현목사 2021.02.13 306
278 2021년 2월 13일 – 두 번째 죄 이상현목사 2021.02.12 294
277 2021년 2월 12일 - 설날의 묵상 이상현목사 2021.02.11 304
276 2021년 2월 11일 – 창조를 위한 파괴 file 이상현목사 2021.02.10 259
275 2021년 2월 10일 - 이어져 온 믿음 file 이상현목사 2021.02.09 287
274 2021년 2월 9일 – 하나님 앞에 지은 죄 이상현목사 2021.02.08 289
273 2021년 2월 8일 - 어제 주일예배 e주보 file 이상현목사 2021.02.07 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