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 2:1-12

 

2:1 헤롯 왕 때에 예수께서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시매 동방으로부터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말하되 

2:2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계시냐 우리가 동방에서 그의 별을 보고 그에게 경배하러 왔노라 하니 

2:3 헤롯 왕과 온 예루살렘이 듣고 소동한지라 

2:4 왕이 모든 대제사장과 백성의 서기관들을 모아 그리스도가 어디서 나겠느냐 물으니 

2:5 이르되 유대 베들레헴이오니 이는 선지자로 이렇게 기록된 바 

2:6 또 유대 땅 베들레헴아 너는 유대 고을 중에서 가장 작지 아니하도다 네게서 한 다스리는 자가 나와서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리라 하였음이니이다 

2:7 이에 헤롯이 가만히 박사들을 불러 별이 나타난 때를 자세히 묻고 

2:8 베들레헴으로 보내며 이르되 가서 아기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고 찾거든 내게 고하여 나도 가서 그에게 경배하게 하라 

2:9 박사들이 왕의 말을 듣고 갈새 동방에서 보던 그 별이 문득 앞서 인도하여 가다가 아기 있는 곳 위에 머물러 서 있는지라 

2:10 그들이 별을 보고 매우 크게 기뻐하고 기뻐하더라 

2:11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2:12 그들은 꿈에 헤롯에게로 돌아가지 말라 지시하심을 받아 다른 길로 고국에 돌아가니라    

 

 

[말씀]

 

예수님의 탄생 이야기와 관련해서 늘 빠지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어제 묵상자료에서 소개했던 목자들과 함께, 예수님을 경배하러 왔던 동방박사들입니다. 목자들은 누가복음에 등장하고 동방박사는 마태복음에 등장합니다. 목자들이 가난하고 낮고 천한 비도시인들(Non-citizens)을 상징한다면, 동방박사는 예수님 탄생을 증언하는 고귀하고 신비로운 예언자들로 묘사됩니다.

 

마태복음에서 동방박사는 이런 단어로 사용됩니다: μάγοι ἀπὸ ἀνατολῶν. 영어로 그대로 번역하면 Magi from east, 동방에서 온 마기라는 말로 번역될 수 있습니다. 마기는 고대 왕실에서 일하는 사제, 혹은 마술사들을 지칭하는 말이죠. 주로 페르시아나 메데 왕국에서 사용되던 단어로, 우리 성경에서는 바빌론과 페르시아 왕을 섬겼던 다니엘이 대표적인 마기들 중 하나로 나옵니다. 왕의 측근으로 있으면서 뭔가 신성하고 신비적인 일이 발생할 때마다 조언하는 사람들을 마기라고 불렀습니다. 그런데 이 말이 우리 성경에서 왜 박사(博士)로 번역되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박사와는 뜻이 많이 다르기 때문이죠. 그리고 학자들은 동방박사들이 실제로는 예루살렘의 동방 쪽에서 오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성서학자들은 우스개 소리로, 동방박사들은 동방에서 오지도 않았고, 박사도 아니었다 라고 말합니다.

 

이들에 대해 우리가 가장 잘못 알고 있는 사실은, 동방박사가 세 사람이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나중에 동방박사들이 세 가지 예물을 바치기 때문에, 이 동방박사들이 세 사람이었을 것이라고 말하지만, 실제로 성경 안에서는 동방박사들이 몇 명이었는지 나타나 있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여러분들은 동방박사가 세 사람이라는 말을 어디선가 들어보셨을 겁니다. 사실 성경책이 아니라 예전 찬송가에서 보셨던 겁니다.

 

  그림4.png

 

재미있는 것은, 2006년 새로운 찬송가로 바뀌면서, 이 찬송가의 제목과 가사도 바뀌었습니다. 동방박사가 세 사람이라는 비성서적인 오해를 없애기 위해서죠.

 

 그림2.jpg

 

그렇다면 도대체 이 동방 박사들은 누구였던 걸까요? 사실 알 길이 없습니다. 그저 2000년 전에 별을 보고 찾아와 갓 태어나신 예수님께 절하고 사라져 버린 신비로운 사람들인 거죠. 하지만 이들이 헤롯왕을 찾아간 탓에, 예수님이 태어나셨던 베들레헴의 아이들이 죽음을 당하고 예수님 가족이 이집트로 탈출하는 긴박한 상황이 벌어졌었습니다. 물론 이 모든 것은 동방박사의 잘못이 아니라, 헤롯왕의 잘못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마태복음에 등장하는 동방박사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그것은 그들이 바친 세 가지 예물을 통해, 예수님이 진정 누구이신가를 나타낸다는 겁니다. 이들이 바친 세 가지 예물(황금, 유향, 몰약)은 각각 메시아로 오신 예수님의 왕권과 예언자직, 제사장직을 상징합니다. 왕과 예언자와 제사장은 다른 직업과 달리 하나님께 위임받은 신성한 직위입니다. 그래서 이들을 세울 때는 그들의 머리에 기름을 부었죠. 메시아 혹은 그리스도라는 말은, 본래 기름부음을 받은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왕으로서, 또 선지자와 제사장으로서, 성령의 기름부음을 받고 이 땅에 오신 분입니다.

결국 우리는 동방박사가 누구인가에 심취할 것이 아니라, 본래 마태복음의 저자가 의도한 대로, 예수님이 누구이신가에 더 집중해야 합니다. 예수님은 이 땅을 구원하시기 위해 오신 왕이요, 예언자요, 제사장입니다. 메시아로 오신 예수님께서 우리들이 사는 이 땅을 속히 구원해주심을 믿고 더욱 의지하시기 원합니다.

 

 

 [묵상]

 

여러분은 주님의 나심을 축하하며 주님께 무엇을 바치시겠습니까?

 

 

 [기도]

 

이 땅에 메시아로 오신 주님께서 이 땅을 구원하시고 주님의 영광을 더욱 더 나타내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4 2021년 1월 16일 – 목자의 음성 newfile 이상현목사 2021.01.15 13
253 2021년 1월 15일 – 장애물 경주 file 이상현목사 2021.01.14 34
252 2021년 1월 14일 – 함께 하니 file 이상현목사 2021.01.13 53
251 2021년 1월 13일 – 나를 보라 이상현목사 2021.01.12 60
250 2021년 1월 12일 – 예수 그리스도의 심장 이상현목사 2021.01.11 91
249 2021년 1월 11일 – 버려라 이상현목사 2021.01.10 107
248 2021년 새해 인사말 이상현목사 2021.01.05 243
247 2021년 1월 2일 ~ 1월 9일까지 묵상자료는 쉽니다 이상현목사 2021.01.02 229
246 2021년 1월 1일 – 특별한 날, 특별한 마음 file 이상현목사 2020.12.31 265
245 2020년 12월 31일 –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상현목사 2020.12.30 299
244 2020년 12월 30일 – 보이지 않아도 이상현목사 2020.12.29 287
243 2020년 12월 29일 – 하나님 없는 삶 file 이상현목사 2020.12.28 313
242 2020년 12월 28일 – 에베소의 인연 file 이상현목사 2020.12.27 314
241 2020년 12월 26일 – 크리스마스 다음 날 벌어진 일 file 이상현목사 2020.12.25 322
240 2020년 12월 25일 – 하나님께 영광, 땅에서는... 이상현목사 2020.12.24 371
239 2020년 12월 24일 – 산타클로스의 하루 file 이상현목사 2020.12.23 346
238 2020년 12월 23일 – 이민자 예수님 이상현목사 2020.12.22 364
» 2020년 12월 22일 – 동방에서 온 박사들 file 이상현목사 2020.12.21 335
236 2020년 12월 21일 – 도시 밖에 살던 사람들 (Non-Citizens) 이상현목사 2020.12.20 324
235 2020년 12월 19일 – 마리아 찬가 (Ave Maria) 이상현목사 2020.12.18 438